‘김봉현 폭로’ 장외설전 이어져…진중권 "조국 프레임 편승"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2020.10.17 16:49:5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 의혹을 주장한 ‘라임사태 핵심’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서신’을 놓고, 주말 온라인 상에서도 설전이 이어졌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기범죄 피의자까지 ‘조국 프레임’에 편승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개나 소나 ‘나도 조국’이라고 나설 것이다. 구치소가 온통 ‘나도 조국’으로 가득찰 것"이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의 문제가 여기에 있다. 조국 프레임이 현실에서 벌써 이런 용도로 사용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장관을 언론보도의 피해자로 규정하고 검찰개혁론을 부각한 옥중서신 내용을 비꼰 것이다.

나아가 청와대를 정조준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전 민정수석과 한병도 전병헌 전 정무수석,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등 각종 사건으로 기소된 청와대 출신 인사들을 거론하며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패한 곳이 청와대"라고 썼다.

‘진중권 저격수’를 자처한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은 곧장 반박했다.

박 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부패라고 하면 경제적 이익을 위한 권한 남용을 뜻하는데, 분간없이 막 쓴다"면서 "그런 식이면 진중권이 변희재한테 깝죽대다가 명예훼손죄로 300만원 벌금 받은 것도 부패로 볼 수 있다"고 썼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다시 글을 올려 맞받아쳤다.

진 전 교수는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과 이름이 같은 것에 빗대 "깜놀. ‘JYP가 왜 나를…?’ 하고 봤더니, 얼굴이 다르다. 자연인 박진영에게는 관심 없고, 대변인으로 논평을 내라. 그럼 놀아줄게"라고 비꼬았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