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숲, '지구의 허파' 아마존의 위기

에경TV ekn@ekn.kr 2014.03.07 13:09:1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세계 사람들의 오염된 공기를 정화시켜주는 지구의 허파 아마존. 

그 아마존에 위기가 발생했다. 매년 약 2만km 상당의 전라남북도를 합친 면적의 숲이사라지고 있다. 

벌목민들은 불법으로 나무를 이미 베고있는데 익숙해졌고 브라질 정부는 면적이 넓다는 이유로 단속의 어려움을 성토한다. 

급기야 불법 벌목은 법에 의해 일부 허용되고 그런데도 자꾸만 늘어만 가는 불법 벌목 현장. 인류는 아마존을 더 이상 지킬수 없는 것인가. 아마존은 지금도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지구 동실물의 30%가 생존하는 아마존. 지구의 전체 산소의 1/4을 공급하고 있는 아마존. 아마존이 마지막 지구를 보호하는 보호막이 아닌 파괴의 주범이 되고 있는 현실에서 환경 파괴. 대기오염이 단순한 벌목민의 책임이 아니라 지구촌 국가의 책임이란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대한민국 경제의 힘, 에너지경제]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첨부파일
첨부파일 shm_1511412780.txt / 138 바이트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