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포스코 올해 1분기 영업익 1조3650억…실적 호조세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포스코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에서 1조 원을 돌파했다.포스코는 18일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5조772억 원, 영업이익 1조3650억 원, 순이익 976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소폭 늘었다. 영업익은 전분기 대비 189.4%나 증가했다. 철강부문 이익 증가와 트레이딩 및 EC부문 등 비철강부문 계열사의 고른 실적… - 2017.04.18 15:55:25
대표이미지
대우조선해양, 네 번째 사채권자집회도 통과…회생 눈앞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대우조선해양의 네 번째 사채권자 집회의 채무재조정 안건이 통과됐다. 이로써 대우조선은 마지막 관문인 다섯 번째 집회만 남겨놓게 됐다.대우조선은 18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다동 대우조선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네번째 사채권자 집회에서 참석 채권액 524억8762만 원 중 524억5045만 원이 찬성해 채무재조정 안건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찬성률 9… - 2017.04.18 13:07:28
대표이미지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전반전 ‘올패스’…내일 후반전만 남았다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대우조선해양의 채무재조정이 17일 사채권자집회에서 모두 순조롭게 통과됐다. 이는 채무조정에 동의하나 대우조선의 덕이 컸다. 그간 대우조선의 회생 여부는 회사채를 다량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이 쥐고 있었다. 국민연금은 산업은행과 수차례 협상 끝에 17일 새벽 "모든 채무조정안에 동의한다"는 서면 결의서를 보냈다. 결국 회사채의 30%를 쥐… - 2017.04.17 19:32:40
대표이미지
유일호 부총리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현명한 판단 당부드린다"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대우조선해양 채무재조정에 대해현명한 판단을 해달라고당부했다.유 부총리는17일 영상회의로 연 확대간부회의에서 "사채권자들의 현명한 판단을 당부드리며 정부도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보완대책을 재점검하는 등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그는 최근 북한 리스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 - 2017.04.17 18:49:12
대표이미지
대우조선, 4800억 규모 사채권자집회 99% 찬성…정부 이달 2.9조 지원
정부가 마련한 대우조선해양 채무재조정안이 17일 2차 사채권자 집회까지 압도적으로 통과되는 등 채무재조정안 최종 확정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국민연금, 사학연금 등 기관투자자가 찬성하면서 채무재조정안이 가결되면 금융당국은 대우조선에 이달말부터 당장 2조9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대우조선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다동 대우조선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두… - 2017.04.17 15:18:51
대표이미지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우정사업본부도 찬성…사채권자집회 가결유력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대우조선해양 회사채 채무재조정에 국민연금에 이어 우정사업본부도 17일 찬성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전체의 25%를 투자한 국민연금과 12%로 두 번째 큰손인 우정사업본부는 물론 중소기업중앙회 등 기타 기관투자자까지 합쳐 41%가 채무재조정을 수용하면서 17,18일 이틀간 예정된 대우조선해양의 사채권자 집회에서 채무 재조정안 통과… - 2017.04.17 10:47:21
대표이미지
국민연금, 대우조선 채무조정 '찬성' 서면결의 제출...사채권자집회 참석…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국민연금공단이 17∼18일 대우조선해양 사채권자집회에 채무조정안에 찬성하는 서면결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이에 따라 특별한 이변이 없는 한 사채권자집회에서 금융당국과 산업은행이 마련한 채무조정안의 통과가 확실시되고 있다. 17일 연합뉴스는 금융투자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국민연금이 지난 16일 밤 11시 59분께 대우조선에… - 2017.04.17 09:19:17
대표이미지
한고비 넘긴 대우조선…나머지 사채권자 '돌발변수 주목'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산업은행 등 대우조선해양 채권단이 재무재조정 ‘키’ 취고 있던 국민연금 동의를 얻어내는데 성공하면서 한고비를 넘겼다.대우조선해양 회사채를 가장 많이 들고 있어 단독으로 채무재조정 안건을 부결시킬 수 있는 힘을 갖고 있던 국민연금의 이 같은 행보가 나머지 채권자들 의사 결정에 ‘바로미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제 남은 것은 오는 우… - 2017.04.17 09: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