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중국 올해 성장률 6.6% 전망…올초 목표치 달성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중국이 올해 6.6%의 성장률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29일 중신망에 따르면 중국 사회과학원은 전날 '2017년 중국 경제전망 분석' 보고서를 통해 중국 경제가 올해 중고속 성장 속도를 유지하며 이 같은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러우펑(婁峰) 연구원은 중국 경제성장률이 1분기 6.9%에 이어 2분기 6.7%, 3… - 2017.04.29 21:46:51
대표이미지
2030년 인도, 일본·독일 제치고 세계 3대 경제규모로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인도가 2030년까지 일본, 독일을 제치고 세계 3대 경제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29일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농무부 경제연구소(USDA ERS)는 2016년 기준 2조5300억 달러(2885조)로 세계 7위에 해당하는 인도 경제규모가 2030년까지 6조8400억 달러(7801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이러한 규모는 미… - 2017.04.29 16:00:43
대표이미지
IT공룡 1Q 성적표, 구글·아마존 ‘好好’ MS·바이두 ‘선방’
-구글 모기업 알파벳, 모바일광고 덕에 이익 29% 늘어-아마존, 클라우드와 프라임 서비스 호조-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 매출 감소-아마존은 클라우드, 구글은 유튜브 광고 매출 ‘쑥’-주가 급등으로 베저스 CEO, 세계 1위 부자 자리 목전에[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과 아마존의 이익이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하며 이들 회사의 주가가 27일(현지시간… - 2017.04.28 16:10:53
대표이미지
[뉴욕증시] 나스닥 사상최고치 경신…알파벳·MS 등 실적 기대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뉴욕증시가 27일(현지시간) 상승세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주요 기술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소폭 오른 채 장을 마쳤다. 2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24포인트(0.03%) 상승한 20,98… - 2017.04.28 08:44:26
대표이미지
필리핀 외무장관 "중국, 더 많이 투자해달라"
[에너지경제신문 신보훈 기자] 필리핀 정부가 중국에 더 많은 투자를 해달라며 러브콜을 보냈다.27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엔리케 마날로 필리핀 외무장관 대행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한 이후 (중국의) 경제 제재가 풀렸다"며 "현재 양국이 좋은 경제적 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혔다.외무장관 대행은 "우리는 더 개선되고 나은 관… - 2017.04.27 18:50:01
대표이미지
비트코인 사상최고 ‘바짝’… 글로벌 은행은 등 돌린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치가 미국 증권 당국의 상장지수펀드(ETF) 불승인 재검토 덕에 고공행진하고 있다.비트코인 대비 달러 환율은 27일 오전 1시 49분(한국시간) 전날보다 2.98% 상승한 비트코인당 1319.72달러까지 올라 장중 최고가에 바짝 다가섰다.비트코인 환율은 지난달 10일 장중 비트코인당 1327.19달러를 기록했다가 같은 달 말께 다… - 2017.04.27 17:59:39
대표이미지
트럼프, 알루미늄 조사 "문제는 중국인데 캐나다 때리기"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미국 상무부는 철강에 이어 알루미늄 수입품이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지를 살피는 조사에 착수했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모인 기자들에게 조사 시작을 알리면서 "우리가 모든 것을 덜 생산하고 있다. 항공기용 알루미늄 생산업체도 단 한 곳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 안보라는 관점에서 당연히 이는 매우 매우 위험하… - 2017.04.27 17:22:52
대표이미지
트럼프 사상 최대 감세, 미국증시 랠리 이끄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26일(현지시간) 연방 법인세율을 현행 35% 이상에서 15% 수준으로 낮춘다. 또 개인소득세 최고세율을 39.6%에서 35%로 내리고, 과세 구간도 7개에서 3개로 단순화해 구간에 따라 10%, 25%, 35%의 세율을 적용하기로 했다.사상 최대 수준의 감세로 미국 경제의 ‘붐업’을 일으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야심 찬 구상이다. 그렇다면… - 2017.04.27 13:38: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