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금값 3개월래 최고 "글로벌 정세 곳곳 '지뢰밭'"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금 가격의 상승세는 글로벌 정치 지형에 대한 투자자들의 분노를 반영한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후 이어진 일련의 행보도 투자자들을 당황케 하고 있다"며 최근 금값 랠리에 대해 이같이 분석했다. 멕시코와 같은 미국의 전통적 우방과의 충돌이나 주 당국과 연방… - 2017.02.08 14:55:32
대표이미지
[미국증시] 나스닥 사상 최고 경신…에너지주 약세 속 강세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반등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해 에너지주가 2% 가까이 밀리며 증시를 압박했으나, 나스닥종합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데 성공했다.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87포인트(0.19%) 높은 20,090.2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 2017.02.08 07:36:25
대표이미지
[유럽증시 개장] 상승 출발…실적 부진에 BP·스타토일↓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7일 일부 기업들의 실적 호재에 힘입어 유럽 증시의 주요 지수들이 오름세로 장을 출발했다. 다만 대형 석유 기업들과 프랑스 은행들의 주가가 하락하고 있어 지수의 추가 상승은 제한되고 있다.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오후 6시 12분(한국시각) 현재 0.55% 올랐다. 파리 증시의 CAC 지수는 0.01% 올랐으며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는 0.31%… - 2017.02.07 18:29:19
대표이미지
中 외환보유액 6년만에 ‘심리적 마지노선’ 3조 달러 붕괴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중국의 외환보유액이 6년 만에 3조 달러(한화 3441조 원) 밑으로 무너져내렸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7일 발표한 1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2조9982억 달러(3438조9354억 원)를 기록하며 3조 달러 아래로 주저앉았다.중국의 외환보유액이 심리적 마지노선인 3조 달러 아래로 추락한 것은 2011년 2월 말 2조9914억 달러 이후 5년 11개월… - 2017.02.07 18:04:10
대표이미지
금값-美 국채 금리 동반 상승…주식 시장 붕괴 경고음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금과 미국 국채가 1987년과 1973년의 시장 붕괴를 연상시키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미 경제 전문 매체 CNBC방송은 메릴린치의 보고서를 인용해 미 국채 수익률과 금값이 함께 오르면 역사적으로 주식 시장은 반대로 움직이는 경향이 컸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는 최근 보고서에서 금값과 채권 수익률이 함… - 2017.02.07 16:52:02
대표이미지
일본증시, 2주만에 최저…유가 약세에 에너지株↓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일본증시가 저조한 거래 속에서 2주만에 최저로 밀렸다.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아베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회담을 며칠 앞두고 시장은 관망세를 보였다. 7일 장초반 0.88%까지 하락했던 닛케이는 장중 낙폭을 줄였다. 닛케이225지수는 전장에 비해 65.93포인트(0.35%) 내린 1만8910.78에 장을 마쳤다. 지난달 24일 이후… - 2017.02.07 16:11:18
대표이미지
'하늘 날아서 출근' 우버 ‘플라잉카’ 개발에 NASA 전문가 영입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차량공유 서비스업체 우버가 자율주행택시에 이어 도심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늘을 나는 운송수단에 도전한다. 우버는 이를 위해 미국 항공우주국(NASA) 출신의 항공기 전문가를 영입했다.7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NASA에서 30년 이상 근무한 베테랑 엔지니어 마크 무어는 최근 우버의 수직이착륙(VTOL) 기술, 쉽게 말해 하늘을 나는 자동차… - 2017.02.07 15:27:41
대표이미지
다급한 日도시바, 반도체 지분매각도 흥행 실패?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회계부정과 미국 원자력발전사업의 대규모 손실을 낸 일본 도시바(東芝)의 발걸음이 다급해지는 형국이다. 도시바가 재건책으로 내놓은 반도체사업 분사 방안에 투자가들이 매력을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다. 반도체사업 신설사에 출자를 받는 입찰에 당초 예상했던 10곳의 절반인 5곳 가량만 응한 것 같다고 니혼게이자이가 7일 전했다.지난 3일 마감… - 2017.02.07 14:4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