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야후, 버라이즌에 팔려도 CE0 보상금은 2천억 원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야후가 버라이즌에 핵심 인터넷 사업을 팔게 되더라도 머리사 메이어 야후 CEO는 2000억 원이 넘는 거액을 챙기게 될 것으로 보인닼.야후가 버라이즌과의 매각 협상과 관련해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 따르면 메이어 CEO는 1억8600만 달러(한화 2095억 2900만 원) 상당의 보상금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이는 24일 야후 주식 마감 가격인 주당 48.15달… - 2017.04.25 17:30:56
대표이미지
달아오르는 자율주행차 시장…애플, NASA 출신 영입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자율주행차 시장이 서서히 달아오르면서 인재경쟁이 치열하다. 포드자동차, 제너럴모터스(GM), 테슬라, 우버 등이 사업에 뛰어든 가운데, 각 사는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사업에서 개발 책임자로 역임한 동시에 키티호크의 최고경영자(CEO)인 세바스티안 트런은 "뛰어난 연구원은 1000만 달러(약 113억 원)의 가치가 있… - 2017.04.25 16:57:11
대표이미지
일본증시, 3주만에 1만9000선 돌파…美증시 급등·엔화 약세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25일 일본 증시의 닛케이지수가 3주 만에 처음으로 1만9000선을 탈환했다. 전날 글로벌 증시 랠리에 투자 심리가 개선됐고, 북한이 인민군 창건 85주년을 맞았지만 별다른 도발을 하지 않아 투자자들 사이에 안도감도 확산됐다.강보합 출발한 주요 지수들은 오름폭을 확대해나갔다.닛케이225지수는 전장에 비해 203.45포인트(1.08%) 오른 1만90… - 2017.04.25 16:07:09
대표이미지
글로벌 안도랠리? 뉴욕증시 4대 리스크 여전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역풍이 다소 잦아들었다. 프랑스 대선의 불안이 일단락되면서 현지 CAC40 지수는 9년 만에 최고로 올랐다. 뉴욕 증시의 변동성 지수도 크게 떨어졌다. 특히 뉴욕 증시에서는 1개 주식이 떨어질 때마다 3개가 올랐고 200개 넘는 주식들이 신고점을 찍었다. 그러나 지난 몇 개월 동안 시장을 지배했던 4대 리스크가 사라진 것은 아… - 2017.04.25 15:07:50
대표이미지
‘하늘 나는 자동차’ 꿈 아닌 현실로… "아직은 갈 길 멀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출근길 지옥철에 시달릴 때면 자동차를 타고 하늘을 날아가고 싶다는 상상을 할 때가 있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더이상 공상 과학의 영역이 아닐 수 있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로 불리는 개인 항공기의 첫 프로토타입(원형)이 모습을 드러냈다.구글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가 미래 기술 개발을 위해 설립한 X 랩이 후원하는 ‘키티호크’라는 작… - 2017.04.25 14:29:34
대표이미지
‘특허출원’ 신흥국이 선진국 앞질렀다 "질은 아직…"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신흥시장(EM) 국가들의 특허출원 건수가 선진국을 처음으로 추월했다.24일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프랑스의 자산운용사인 컴제스트가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12개 EM 국가의 2015년 특허출원 건수는 149만건으로 선진국의 148만건을 앞질렀다.◇ 신흥국 10여년새 37만건→149만건… - 2017.04.25 07:29:25
대표이미지
파리증시 개장 직후 4% 폭등…佛대선에 안도랠리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성장 중심주의의 중도파 에마뉘엘 마크롱이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될 것이라는 기대로 유럽 주요 증시가 24일 일제히 상승했다.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이날 개장 직후 4% 넘게 올랐다. CAC 40 지수의 모든 분야가 상승세를 탔으며 특히 은행주가 주도했다. 크레디트 아그리콜은 10% 올랐으며 소시에테제네랄과 BNP파리바는 나… - 2017.04.24 16:53:38
대표이미지
‘도시바 더 쪼갠다’ 에너지·인프라 등 4개 사업체 분사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사상 최악의 경영난에 빠진 일본 도시바(東芝)가 에너지·사회인프라스트럭처 등 주요 4개 사업을 7월 이후에 순차적으로 분사한다. 경영의 자율성이나 기동력을 높이기 위해서다.특히 공공건설업 관련 인허가를 유지하고, 사업을 계속하기 위한 목적도 강하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이날 전했다. 분사를 하면 순차적으로 소속이 바뀌는 사원이 2… - 2017.04.24 16:33: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