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이랜드·LG생활건강·애경, 쑥쑥 크는 '반려동물시장…
-4년새 3배 급성장 올 2조원 예상-이랜드 애견용품점 '펫본' 론칭-LG생건·애경도 미용상품 선봬-"1인·고령가구 증가, 시장 커질것"[에너지경제신문] 반려동물산업이 2조원대 시장으로 급성장하면서 관련 산업에 진출하는 대기업이 늘고 있다.국내 반려동물시장은 '에스프리', '아일오브독스' 등 해외 브랜드와 국내 두리화장품의 '알프레독' 등 중소제품이 대다수였다.이러한… - 2016.08.25 11:01:15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현대차, 수소차 양산체계 구축 후 3년…정부, 골든타임…
-정부부처·지자체·업계 '수소 융합얼라이언스'발족-朴대통령 프랑스 방문후 "보조금 확대·인센티브 추진" 주문-"전기차서 뒤늦은 지원, 선진국 정책 따라가는 격" 지적[에너지경제신문] 정부는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수소전지차 양산 체계를 구축한지 3년만에민간과 손잡고 수소전지차 확산을 위한 컨트롤타워를 구축했다. 하지만 그사이 정부지원을 등에 업은 일본, 미국… - 2016.08.25 10:56:47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사면초가 한국경제, '수출부진·소비절벽'
[에너지경제신문] 갈수록 사면초가로 빠져들고 있는 한국경제, 수출은 매달 최장기 마이너스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가운데 소비를 중심으로 한 내수위축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지난 24일 기획재정부 등 관련 부처에 따르면 한국경제는 올 상반기까지 소비를 중심으로 내수 개선세가 이어졌다. 그러나 하반기에는 이같은 내수 부문의 선방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개소세 인하 등 정… - 2016.08.25 10:54:58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에너지기업 34곳 상반기 경영 분석, "에너지업계 체력튼…
[에너지경제신문] 국내 에너지 업계가 체격은 작년보다 작아졌으나 체력은 더 강화됐다. 작년 상반기 대비 올해 매출은 평균 12.2% 줄어든 반면 영업이익은 11.3% 상승했다. 이런 결과는 23일 에너지경제신문 부설 하국2만기업연구소가 '국내 주요 에너지업종 기업 34개사의 최근 2년간 상반기 경영 현황 분석'에서 도출됐다.◇ 가스업 매출 전년 대비 24.7% 감소◇ 전기업 영업이… - 2016.08.24 08:12:39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다시 불거진 가계부채, 25일 종합대책 발표
[에너지경제신문] 가계부채 문제를 놓고 묘한 시각차를 드러냈던 금융위원회와 한국으행이 한 자리에 만났지만 관계기관과의 입장차가 커 효과적인 정책 합의는 이루지 못했다.특히 금융당국이 수요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전매제한 강화 등 공급측 규제가 필요하다는 반면 국토부는 주택공급 시장에 개입할 경우 큰 효과없이 시장에 혼란만 초래할 수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 2016.08.22 13:27:37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100원 팔아 5원 남겨…자동차 업계 5곳 중 1곳 '빚더미…
[에너지경제신문] 국내 자동차 업종에 있는 1079개 회사의 영업이익률은 평균 5.3%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100원어치를 팔면 평균 5원 정도만 이익을 남겼다는 얘기다. 또 자동차 업계 중 부채비율이 400%를 넘는 고위험 기업은 5곳 중 1곳 꼴이며, 48곳은 이미 자본 잠식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에너지경제신문 부설 2만기업연구소는 지난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 1079곳의… - 2016.08.18 16:17:33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바람 빠지는 국내 타이어 업계…수출감소·경쟁심화탓…
[에너지경제신문] 국내 타이어 업계가 내수절벽에 신음하고 있다. 세계 시장의 경기 침체는 물론, 경쟁 업체와의 경잼심화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된다. 국내 자동차 업계에 이어 타이어 업계도 내우외환에 시달리는 모양새다.15일 한국대한타이어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국내 타이어 업체의 판매량은 3.2% 감소한 4553만 9000개로 전망됐다. 국내… - 2016.08.16 09:17:16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숨 막히는 더위에 전력사용량 사상최대, LNG발전 숨통…
[에너지경제신문] 그동안 전력예비율 과잉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던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업계가 조금씩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부가 곧 용량요금을 현실화할 계획인데다 폭염으로 전력 소비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업계는 일시적으로 실적이 좋아질 수 있지만 근본적인 대책으로 보긴 어렵다는 입장이다.전력예비율이 급감하면서 LNG발전의 수익성도 조금씩… - 2016.08.10 09:3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