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영업익 1조대…OPEC덕에 웃은 국내정유사
[에너지경제신문] 국내 정유사의 4분기 실적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석유수출기구(OPEC)과 비(非)OPEC 산유국들이 연달아 원유감산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OPEC의 감산합의로 요동쳤던 원유 가격이 안전세를 찾을 때쯤 비OPEC 산유국들이 다시금 불을 지폈다.국내 정유사들은 단기적으로 원유평가 이익에 도움을 주겠지만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란 입장이다.지난 13일 금… - 2016.12.14 10:08:38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누진제 '요금폭탄' 역사 속으로…전기요금 3단계 3배수…
[에너지경제신문] 전기요금 누진제에 따른 '요금폭탄'이 12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지난 13일 산업부는 현행 6단계 11.7배수로 구성된 누진 구조를 3단계 3배수로 완화하는 것을 뼈대로 한 '전기공급약권 변경안'을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인가했다.산업부는 이 안에 따라 가구당 연평균 11.6%, 여름·겨울에는 14.9%의 인하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전력사… - 2016.12.14 10:06:41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탈서울 전세난민 "경기도도 만만치 않네"
[에너지경제 / 박성준 기자] 서울의 높은 전셋값에 경기도로 밀려난 전세난민들이 경기도의 높은 전셋값에 더 외각으로 밀려날 처지다. 지난 1년간 경기도의 전셋값 상승률은 서울 전셋값 상승률과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경기도 아파트 값보다 약 2.6배 높았다. 집 없는 서민들의 주거 부담이 더욱 늘어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실제 집을 살 수 있는 구매력… - 2016.12.13 10:48:35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막 내리는 '근혜노믹스', 공약이 된 474비전…성장·소…
[에너지경제신문/박성준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인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서 '근혜노믹스'(박근혜 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 역시 힘을 잃어가고 있다.400조 슈퍼예산의 국회통과 때 '근혜노믹스'와 관련된 사업 예산이 축소되면서 정책이 하나씩 철회되는 모양새다. 국정 운영 초기부터 주장한 '증세없는 복지'도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상당부분 후퇴… - 2016.12.13 09:38:25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트럼프 덕' 보는 원자재 ETF
[에너지경제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이후 구리, 아연 등 비철금속 가격이 상승하면서 관련 기업 주가와 펀드 수익률도 고공행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프라 투자와 인플레이션 기대감으로 내년까지도 가격 강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다만 일부에서는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중국 구리 수입이 둔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섣불리 투자하기는… - 2016.12.08 10:23:35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무용론' 대두
[에너지경제신문] 정부가 2030 온실가스 감축 기본로드맵을 확정했는데, 근거가 확실치 않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외국을 의식한 나머지 국내 산업의 현주소를 무시한 채 과도한 온실가스 감축에 목을 맨다는 지적도 흘러나온다. 그 바람에 2030 기본로드맵이 벌써부터 구두선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이번에 발표된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 기본로드맵에선 아예… - 2016.12.08 10:23:35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전경련 해체 '기업 오너' 40명 손에 달렸다
[에너지경제신문]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창립 55년만에 존폐여부의 벼랑 끝으로 몰렸다. 전경련 소속 주요 기업들이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되며 과거부터 반복된 정경유착에 대한 비판 여론이 비등한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이 '탈퇴'를 선언하며 전경련 해체론이 다시 급부상했기 때문이다.하지만 실제 해체… - 2016.12.08 09:22:14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한국GM 임팔라 '내리막길'…말리부에 밀리고 경쟁사에…
[에너지경제신문] 한국GM 임팔라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판매량이 몇 개월 내리 줄고 있다. 플래그십 세단으로서 체면이 영 말이 아니다. 더구나 말리부에 치여 존재감마저 흐릿해지는 양상이다. 업계는 예전 GM대우로 사명을 바꾼 뒤 내놓은 대형차 라인업 실패가 떠오른다고 입을 모은다. 한국GM으로선 다시 꾸고 싶지 않은 악몽이 되살아나는 것이다.임팔라는 작년 9월부터 국내… - 2016.12.07 08:27:5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