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150조원 '신시장', 항공기금융 뜬다
[에너지경제신문] 은행들이 항공기 금융시장에 앞다퉈 진출하고 있다. 항공운송 수요증가로 항공기 금융시장의 꾸준한 성장이 예상되는데다 자산의 중고가치 또한 변동성이 크지 않아 새로운 수익원으로 각광받고 있다.이번 항공기금융 신디케이션에는 주간사인 KEB하나은행이 4,000만 달러, 기업은행이 2,000만 달러 및 국내 대형 증권사 및 생명보험사가 각각 2,000만 달러씩… - 2016.11.28 16:53:35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공익재단 기부금 수입 분석…대중기협력재단 3400억 모…
[에너지경제신문] 대·중소기업협력재단은 최근 3년간 기부금 3400억원을 모았지만 기부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고 있다.이는 국세청 공시 규정을 어긴 것이다. 2004년 10월 27일 정부 주도로 설립된 공익재단이 일반 개인재단보다 공시 투명성이 떨어지는 이유는 단순 실수일까, 아니면 어떤 의도를 지니고 있는 것일까.23일 에너지경제신문 부설 한국2만기업연구소(소장 오일… - 2016.11.24 16:29:12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미래에셋자산운용·대신증권, 도널드 트럼프 '强 달러화…
[에너지경제신문]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원·달러환율이 급등하면서 미래에셋자산운용과 대신증권이 쾌재를 부르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투자신탁' 펀드는 지난 9월 28일 설정 이후 7%가 넘는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고, 대신증권의 '달러자산에 투자하라'는 하우스뷰도 주목받고 있다.◇ 트럼프 쇼크에 환율 고공행진◇ 미래에… - 2016.11.23 09:14:54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주요 가스업계 9개사 3년간 실적분석
[에너지경제신문] 올해 3분기까지 국내 도시가스 업계(이하 가스 업계) 매출 외형은 작년 동기간보다 20% 가량 쪼그라들었지만, 내실은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회사에 실질적으로 남는 분기 순이익 규모도 작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이런 결과는 에너지경제신문 부설 한국2만기업연구소(소장 오일선)가 국내 가스 업계 주요 9개사의 최근 3년간 매년 3분기(1분기 ~… - 2016.11.23 08:37:34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카드론 내몰인 서민들 '빚폭탄' 우려
[에너지경제신문] 신용카드사들이 수익 확대를 위해 금융상품 영업 강화에 나서면서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이 급증하고 있다. 그러나 이와 함께 연체 등 부실 우려 대출 역시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지난 20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3분기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하나·우리 등 7개 전업계 카드사의 카드론 자산은 23조172억원으로 지난해 말(21조443억원)에 비해 1조6… - 2016.11.22 09:07:26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상장제약사 영업이익 9926억…3분기 매출 1위는 '유한…
[에너지경제신문] 셀트리온 등 제약업계가 올해 3분기까지 두 자리수 성장세를 보였지만 유한양행, 녹십자, 대웅제약 등 상위 제약업체들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드러났다.지난 15일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 팜스코어가 국내 81개 상장제약사의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78개 제약사의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기(9조 8519억원) 대비 10.7% 증… - 2016.11.16 16:40:42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자동차 파업 불똥…타이어 업체 '울상'
[에너지경제신문] 금호타이어를 끝으로 국내 타이어 업계의 3분기 실적이 모두 공개됐다.타이어 업체들은 모두 전년 동기와 비교해 개선된 실적을 내놓았지만 직전 분기에 발생한 현대-기아차의 파업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금호타이어를 제외한 업체들의 영업이익률은 제조업 평균치(10%)를 훨씬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타이어 업체덜은 직전 분기 대비 모두 하락한 실적을… - 2016.11.16 16:40:15
대표이미지
[그래픽뉴스] 2017년 대기업 임원 인사 분석, 핵심 키워드는 'CRISIS…
[에너지경제신문] 2017년 임원 인사에선 대대적인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관련 임원이 전면에 나서고, 품질사고 등으로 인한 문책성 인사 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또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외 유학파 인재 발탁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임원 조직 슬림화 바람이 거셀 것이란 전망도 우세하다.특히 100대 기업 임원 수는 2011년 수준보다 더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 - 2016.11.14 09:46:2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