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전문가기고] 대기업에 대한 오해와 분노는 이제 멈추어야 한다
◇선거는 바람이다.어느 정권을 막론하고 정권이 바뀔 때마다 소위 재벌들은 긴장하게 된다. 한국에서 재벌은 한국 경제의 암 덩어리로 묘사된다. 그래서 재벌해체와 재벌개혁이라는 단어가 국민들의 뇌리에 깊이 박히게 되었다. 선거는 바람이라 한다. 제20대 대통령 선거기간 내내 문풍, 홍풍, 안풍이 이쪽 저쪽에서 불었다. 선거에선 고요하게 부는 바람은 의미가 없고, 태풍급이 되어… - 2017.05.23 18:27:43
대표이미지
[전문가기고] 돈에 대한 단상
[전문가 기고] 돈에 대한 단상30년 여를 은행, 증권, 자산운용 등 금융계에서 일한 필자는 어떻게 하면 돈을 많이 벌 수(또는 불릴 수) 있나요? 라는 질문을 받곤 한다. 취준생, 막 부모가 된 후배, 회사경력10년이 넘은 직장인, 동네에서 만나는 주민, 그리고 은퇴를 이미 한 6/70대 선배 등등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로부터 비슷한 질문을 받아왔다.우리들은 돈을 많이 벌고, 많이 불리고… - 2017.05.22 21:27:45
대표이미지
[전문가기고] 일자리 만들기의 묘수 찾기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일성은 ‘일자리 만들기’였다. 문대통령의 첫 업무지시는 ‘일자리위원회 설치’이다. 1997년 IMF 위기가 발생한 후 우리 사회는 그 어느 때 보다도 양극화 현상이 심각하다. 빈부격차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고, 청년들은 청년이라서 죄송하다며 일자리를 찾아 헤매고 있다. 초고령 사회로 내던져진 노년층은 취약한 노후대책으로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 2017.05.12 10:57:25
대표이미지
[EE칼럼] 문재인 대통령, 자동차 정책 더 세밀하게 다듬어야
제 19대 대통령으로 문재인후보가 당선되었다. 박 전대통령의 탄핵으로 국민적 우려와 관심이 컷던 만큼 앞으로 더 많은 숙제를 해결하여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여러 과제 중 여러 분야에 겹친 공통 분모의 하나가 바로 자동차라 할 수 있다. 자동차는 미세먼지 문제의 약 20~25%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최근의 화두인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등 우리 미래 먹거리 중의 하나이다.… - 2017.05.11 10:13:07
대표이미지
[EE칼럼] 기후변화 적응과 공적개발원조
[EE칼럼] 기후변화 적응과 공적개발원조 "이 나라가 재건되는데 최소 100년은 걸릴 것이다." UN군 최고사령관 맥아더 장군이 폐허가 된 대한민국을 보면서 한 말이다. 한국전쟁의 영웅 맥아더 장군이었지만 그의 예상은 틀렸다. 1960~1970년 산업화와 수출확대로‘한강의 기적’을 일궈내고, 광복 70주년을 맞은 지금, 세계 13위 경제 대국(GDP 기준)이자 세계 8위의 무역 대국… - 2017.05.01 17:51:03
대표이미지
[전문가 기고] 중국 경제와 주식시장 전망
중국 정부는 3월에 열린 全人代 정부공작보고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5%로 제시하면서 바오치(保七; 경제성장률 7% 사수) 포기를 공식적으로 선언하였다. 물론 수년 전부터 중속 경제성장에 포커스를 맞춘 신창타이(新常態; New Normal)를 준비해 왔다는 점에서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는 이미 예견되어 왔다. 그러나 6%대 경제성장률 진입이 현실화되면서 세계 경… - 2017.05.01 13:25:33
대표이미지
[전문가기고] 장밋빛이 보이지 않는 장미대선 경제공약
대통령 파면과 탄핵 찬반으로 정치·사회적으로 무척 혼란스럽다. 연일 북 미사일 도발로 안보적으로 불안한 상태다. 경제 침체의 장기화와 좀처럼 활성화되지 않는 내수경기로 민생경제는 힘든 상황이다. 대한민국은 총체적 위기에 놓여져 있다. 그 어느 때보다 혼란스럽고 불안한 요인을 제거하고 위기를 극복해 지속가능한 공동체, 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있는 국가 리더십이 절대적으… - 2017.04.17 18:20:08
대표이미지
[전문가 기고] 상가투자자라면 알아야할 그림자 지표
인기 있는 상권지역의 땅값이 뛰면서 해당 지역 공시지가도 많이 상승했는데 서울 25개 구 중 홍대 상권이 있는 마포구(12.91%) 공시지가가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상권이 활발한 강남구(8.88%)와 용산구(6.57%), 서초구(5.69%) 등이 뒤를 이었다.대규모 개발지도 상승 폭이 컸다. 현대자동차가 최고 105층 높이의 초고층 신사옥을 짓는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옛 본사 부지(7만9… - 2017.04.16 22:53: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