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5일(목)

홍익표 "4차 재난지원금, 소상공인에 최대 650만원 지원"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1 15:02   수정 2021.03.01 15:02:08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규제혁신추진단 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4차 재난지원금으로 소상공인, 자영업자엑 최대 650만원이 지원된다고 밝혔다.

홍 의장은 1일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버팀목 자금을 조금 더 상향하고 구간을 다양화했다"며 4차 재난지원의 세부 내용을 설명했다.

정부는 계속 영업금지였던 업종에는 500만원, 영업금지에서 제한으로 전환된 업종에는 400만원, 계속 영업제한이던 업종에는 300만원을 각각 지급한다.

일반업종에도 100만~200만원이 지급된다.

이와 별도로, 최대 150만원의 전기료 추가지원이 이뤄진다.

노점상은 지자체가 관리하는 등록 노점상 약 4만명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홍 의장은 ‘세금도 안 내는 노점상을 지원한다’는 비판에는 "매우 악의적인 프레임"이라며 "누가 세금을 냈기 때문에 지원하는 게 아니라 사회공동체 차원에서 가장 힘든 분에게 우선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경예산 15조원 중 9조9000억원은 국채발행으로 마련된다.

나머지 5조1000억원은 세계잉여금 2조6000억원, 한은 잉여금 8000억원, 기금재원 1조7000억원 등으로 확보된다.

홍 의장은 "현재 이번 추경에 관련해서 증세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