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3일(목)

해운대구의회·하태경 의원... 청사포 해상풍력 ‘내로남불’ 논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5.04 17:55   수정 2021.05.04 20:54:10

김광모 부산시의원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 부산시장 재임 시 허가 받은 사업"
김 의원,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오거돈 전 시장이 추진한 사업" 주장에 잘못된 내용 지적

2021050401000160700007361

▲청사포 인근에서 추진되고 있는 40MW 규모의 해상풍력단지 조감도. 사진=지윈드스카이.

[부산=에너지경제신문 강세민 기자]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두고 논쟁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갑)이 최근 페이스북에 올린 해상풍력 반대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사포 앞 해상풍력발전을 막겠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청사포 해상풍력발전이 전임 오거돈 시장이 추진했던 사업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부산시의회 김광모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부산시의회 시정질의에서 이 같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시장을 지낸 국민의힘 서병수 현 부산진구갑 의원이 추진 사업이라는 것.

서병수 의원은 부산시장으로 재임 시 ‘신재생도시’ 조성에 주력하면서 2017년을 ‘2030년 클린에너지 도시의 원년’을 선포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관련 산업 육성에 집중했다.

서 전 시장의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청사포 해상풍력사업은 지윈드스카이가 부산시 사업 승인을 받아 시작한 것으로 하태경 의원이 말한 내용과는 다르다.



해운대구의회 의원들도 이 논란을 피해 가기 어렵게 됐다. 또 청사포 해상풍력이 ‘깜깜이 추진’이라는 반대 측의 주장도 힘을 잃게 됐다.

서병수 당시 부산시장은 여러 차례 언론 보도를 통해 청사포 해상풍력의 필요성을 강조했었다. 서 전 시장은 한 언론보도에서 "해상풍력발전분야는 탈핵·탈석유시대에 걸맞는 산업이자 시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방향과 부합될 수 있다"며 "특히 조선기자재기업들은 해상풍력산업과 높은 연관성이 있는 기반시설과 기술력을 갖춘 만큼 새로운 산업분야로 나아가는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서병수 전 시장 때는 추진했다가 갑자기 ‘청사포 해상풍력’을 문제 삼는 것은 탄소중립실현을 위한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하는 현 정권에 무조건 반대하기 위한 전형적인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비난을 피해갈 수 없는 모양새다.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당장의 표심을 얻기 위해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명백히 지역구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서병수 전 시장이 추진할 때에는 괜찮고, 지금은 안 된다는 입장은 전혀 말이 되지 않고 진정 해운대구를 위하는 의원인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이제 멈춰주길 바란다"며 "부산의 미래를 위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하태경 의원은 “풍력발전 그 자체를 반대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청사포 앞바다는 관광레저특구로 입지가 맞지 않다. 서병수 시장 시절에도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은 반대했다”며 “분명한 사실은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허가를 낸 것은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semin382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