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윤하늘

yhn7704@ekn.kr

윤하늘기자 기사모음




코스닥 떠난 외국인, 휴젤·HLB 샀지만 변동성↑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3 16:05

외국인 코스닥서 한달간 6000억원대 순매도

반도체와 제약·바이오 종목은 매수세

코스닥 지원책 필요…수급 변동 커질 듯

외국인투자자들이 코스닥시장에서 매수한 종목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외국인투자자들이 코스닥시장에서 매수한 종목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은 뉴욕증시. 연합

외국인투자자들이 코스닥시장에서 매수한 종목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증권가에서는 외국인 수급이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은 유가증권시장 종목으로 이동한 만큼 당분간 코스닥시장은 소외될 수 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코스닥시장에서 지난 4월12일부터 5월13일까지 6256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는 최근 한달 간 외국인이 유가증권시장에서 2조8178억원 순매수한 것과 대조된다.


외국인은 자금을 빼면서도 반도체와 제약·바이오 관련 종목은 사들였다. 1개월 간 외국인 순매수 1위 종목은 리노공업(498억원)이다. 2위와 3위는 휴젤(418억원)과 HLB(384억원)다. 이 밖에 커넥트웨이비(356억원)와 HPSP(285억원), 이오테크닉스(266억원), 에코프로비엠(2586억원) 순이다.


리노공업에 외국인 자금이 쏠린 이유는 인공지능(AI) 반도체 훈풍으로 1분기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종목으로 꼽힌 효과다. 리노공업은 반도체 검사용 장비업체다. 유진투자증권은 이달 리노공업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547억원, 영업이익 231억원이 예상된다며 영업이익률은 40% 중반을 기록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휴젤의 경우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기대감이 재차 번진 결과다. 올 1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면서 주주환원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실제 휴젤의 1분기 매출액은 743억원ㅇ로 전년 동기 대비 15.4%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30%와 34% 급증해 240억원과 227억원을 기록했다. 휴젤은 국내 보툴리눔 톡신, 필러 등을 제조하는 회사다. 휴젤은 톡신 브랜드 '레티보'가 지난 3월1일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하면서 국내 톡신 업체 중에서 수출 수요국가인 중국, 유럽, 미국에 모두 수출하는 유일한 업체다.


HLB는 항암신약 리보세라닙 효과에 외국인 매수세를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리보세라닙은 현재까지 중국에서 위암 3차(2014년), 간암 2차(2020년), 간암 1차(2023년) 치료제로 승인된 이후 누적매출 2조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또 리보세라닙은 올해 플루조파립과 병용으로 지난달 중국에서 난소암 치료제로 허가를 받고 유방암에 대한 우선심사 약물로도 선정됐다. HLB 오는 16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간암신약 허가결정을 앞뒀다. 유럽서 허가심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자료 제출 간소화 승인 받은 상태다.


외국인의 매수세에도 주가 변동성은 점차 커지고 있다. 리노공업은 4월12일 27만400원으로 마감한 이후 4월23일 24만2500원까지 떨어졌다. 이후 등락을 거듭하며 5월7일 29만8000원까지 올랐으나, 28만원 후반~29만원초반에서 머물고 있다.


휴젤은 4월 12일 19만7500원을 기록했던 주가는 4월 29일 22만1000원을 기록했지만, 현재 20만원 초반대를 겨우 유지하고 있다. 전 거래일인 10일에는 4.5%나 하락하기도 했다. HLB 주가는 이날도 2.97% 하락해 9만원대로 추락했다. 전 거래일에는 4.36% 하락한 10만1000원으로 마감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코스닥시장 부양책에 따라 수급과 수익률이 달라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으로 PBR이 낮은 유가증권시장 종목으로 자금이 대거 이동했고, 이차전지주 약세가 상단을 제한했다"며 “코스닥 지원책 등이 구체적으로 제시돼야 외국인 자금도 추가로 들어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