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박규빈

kevinpark@ekn.kr

박규빈기자 기사모음




[르포] 유서 깊은 ‘또 하나의 가족’…삼성전자, ‘따뜻한 AI’로 노부모 돌본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5 08:00

“AI 발전, 고민 결과 ‘알아서’라는 결론 도출해내”

“‘패밀리 케어’ 오는 10월 출시…AI가 상황 인식”

삼성전자

▲김현정 삼성전자 CXI 그룹장이 수원 사업장 디지털 시티 소재 '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CX·MDE) 센터'에서 출입 기자단을 대상으로 자사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따뜻한 기술로 행복을 전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삼성전자."


1997년 삼성전자는 TV 광고 중 '쥬라기 공원 편' 슬로건으로 해당 문구를 내걸었다. 이후 2017년 3월 갤럭시 S8 출시를 계기로 삼성전자는 “기술 혁신을 내세우기보다 사람을 향하는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이의 일환이었을까, 지난 14일 찾은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 디지털 시티 소재 '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CX·MDE) 센터'에서는 '인공지능(AI) 라이프 솔루션'을 소개했다. 이곳은 소비자에게 최고의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는 목표 아래 소비자의 생활 패턴과 연결된 제품 간 사용성을 분석·연구한다.


지난달 '모두를 위한 AI' 비전을 발표한 삼성전자는 가정 내 다양한 스마트홈 기기들의 연결성을 강조했다. 특히 갤럭시 스마트폰에 내장된 사물 인터넷(IoT) 관리 솔루션 '스마트싱스'로 집안의 모든 가전 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음을 보여줘 AI가 우리 삶 속에 녹아들었음을 강조했다.


CXI랩을 외부에 최초로 공개한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자사 AI 기술에 기반해 사용자에게 집안 노부모의 활동을 실시간으로 알려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령 기상 후 TV 시청이나 냉장고 또는 정수기를 이용해 물을 마시면 그날의 첫 활동 개시가 이뤄졌다는 것을 자녀의 스마트폰으로 통지해 안부 확인이 가능하다. 오랜 시간 동안 활동이 없는 경우에도 이상 여부를 확인해준다. 사실상 AI가 '또 하나의 가족'이 된 셈이다.


김현정 삼성전자 CXI 그룹장은 “부모님이 혹시라도 넘어지시면 AI가 상황을 이를 감지해 상황을 인식하는 서비스 '패밀리 케어'가 오는 10월 중 출시된다"고 말했다. 이어 “인지 능력 저하(치매)의 경우 '스마트 태그'를 옷 속에 넣어두면 위치 정보를 바로 확인 가능하다"고 부연했다.


패밀리 케어는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지 않고 가족들의 세심한 지원이 필요한 부모님을 위해 시니어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해 개발한 서비스로 스마트싱스에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삼성전자 관계자가 기기 테스트 목적으로 조성한 공간에서 AI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CXI 랩에 실제 국내 아파트 구조와 유사한 공간을 조성해 기기 테스트도 진행하고 있었다.


이곳에서 만난 삼성전자 관계자는 “나이 드신 부모님들은 통상 규칙적으로 약을 복용해야 하거나 병원에 가야 한다"며 미복용 시 미리 설정해둔 투약 시간을 스피커가 음성으로 알려 주고 약이 든 서랍을 열 때 복약 기록을 저장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주방의 가열 상황을 대번에 파악해 화재 위험을 방지할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또 자녀들은 어디서나 냉장고 내부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부모님이 즐겨 드시는 음식이 무엇인지, 소비 기한이 경과했거나 부족한 식재료는 없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영유아 가구 일상도 편하게 해줄 수 있을 것 같았다. 어린이집에서 하원시키는 도중에도 냉장고 속 간식 잔여량을 보고, 필요한 식재료를 당일 배송 가능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주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생활에서의 사용 경험을 반영한 듯한 냉장고도 눈길을 끌었다. AI가 냉장고 속 재료로 조합할 수 있는 레시피도 추천하는 등 메뉴 고민 및 효율적인 식재료 투입을 도와준다.


김 그룹장은 “AI가 어떻게 발전해야 할지 고민한 결과 '알아서'라는 결론을 도출해냈다"며 “고객과 함께 소통하면서 행복 AI 라이프를 만드는 것이 우리의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