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이찬우

lcw@ekn.kr

이찬우기자 기사모음




3000만원대 전기차 잇달아 출격…車업계, 캐즘 넘어설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09 09:34

기아 EV3, E-GMP·4세대 배터리 탑재…2개 모델 운영

KGM, 준중형 SUV 코란도 EV 출시…LFP 배터리 장착

기아 EV3. 사진=이찬우 기자

▲기아 EV3. 사진=이찬우 기자

기아의 EV3를 시작으로 국내 전기차 시장에 '3000만원대'에 구매 가능한 상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전기차 성장 정체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던 '비싼 가격'을 낮춰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와 KG모빝티리(KGM)은 지난 4일 각사의 중저가 전기차인 EV3와 코란도 EV를 출시하고 판매에 나섰다. 두 모델은 보조금 포함 3000만원대로 구매할 수 있다.


EV3는 EV6, EV9에 이은 기아의 3번째 전용 전기차다. 기아는 EV3를 토대로 전동화 선도 브랜드 지위를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와 4세대 배터리를 탑재한 것도 특징이다. 기아는 EV3를 81.4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한 롱레인지 모델과 58.3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한 스탠다드 모델로 운영한다.


EV3의 17인치 휠, 산업부 인증 완료 기준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롱레인지 모델 501㎞, 스탠다드 모델 350㎞다. 350kW급 충전기로 급속 충전 시 배터리 충전량 10%에서 80%까지 롱레인지 모델 31분, 스탠다드 모델 29분이 소요된다.




준수한 최대 주행거리에도 가격은 합리적이다. 환경친화적 자동차 고시 등재 완료 후 세제혜택을 적용하고, 정부 및 지자체 보조금까지 더한다면 스탠다드 모델은 3000만원 초중반, 롱레인지 모델은 3000만원 중후반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KGM도 준중형 SUV 전기차 코란도 EV를 선보였다. 지난달 택시 전용 모델에 이어 일반 모델까지 확장한 코란도 EV는 2022년 2월 출시한 코란도 이모션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코란도 EV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해 가성비를 잡았다. 코란도 EV의 1회 충전 시 복합 최대 주행거리는 401㎞이며 12.2kW 향상된 모터 출력을 토대로 이전 모델 대비 94㎞ 증가했다.


또 152.2kW 전륜 구동 모터와 최적 토크의 감속기를 통해 최고출력 207마력(ps)과 최대토크 34.6kgf·m의 동력성능을 바탕으로 파워풀한 드라이빙 성능을 구현한다.


장착되는 배터리는 외부충격과 화재에 강해 내구성이 뛰어난 73.4kW용량의 차세대 LFP 블레이드 제품으로, 업계 최고 수준인 10년/100만㎞의 보증기간을 제공한다.


가격은 국내 시장 최저수준이다. 판매가격은 세제 혜택 적용 후 △E3 4028만원 △E5 4544만원이다.


전기차 보조금 지원(국고 399만원)에 따라 서울(92만원)의 경우 3500만원대로 구입할 수 있다. 경남 울릉군(675만원), 합천군(638만원) 등 지역에 따라 2000만원대로도 구입이 가능하다.


정원정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EV3의 국내 계약을 시작하며 고객이 다양한 접점에서 EV3를 경험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전기차 구매를 주저한 고객이 망설임 없이 EV3를 선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