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윤하늘

yhn7704@ekn.kr

윤하늘기자 기사모음




K-뷰티가 대세… “화장품株 더 뛴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0 15:47

돌아온 K-뷰티 모멘텀…추가 상승여력 충분
이익 증가 사이클 본격화…수출 물량 늘 듯

화장품. 국내 화장품주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화장품주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국내 화장품주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 화장품이 글로벌 시장에서 재차 인기를 끈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가에서는 화장품주는 원재료값 안정과 수출 증가에 따라 주가 상승세는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에서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은 지난 1월 2일부터 이날까지 25.42%, 12.99%% 상승했다. 이 밖에 중소형 화장품 종목으로 꼽히는 코스메카코리아(66.71%)와 에이피알(5.20%)과 아이큐어(9.30%) 등도 올 들어 주가가 상승했다.


지난 3년간 화장품 종목이 부진을 겪었던 것과 정반대의 흐름이다. 일례로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지난 2021년 5월 26일 종가 29만7000원을 찍은 뒤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2022년 10월에는 8만9700원까지 추락했다. 이후 10만원대를 회복했지만, 지난해에도 9만원대를 기록한 이후 10만원대 초반에서 횡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17만6100원이다.


화장품 종목이 다시 상승세를 타는 배경은 올해 큰 폭의 실적 개선을 이뤄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재 기준 아모레퍼시픽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는 4150억 원이다. 3월 추정치(3767억 원) 대비 10%가량 높아진 수준이다. 현재 영업이익 추정치는 작년 기록한 영업이익(1520억원)도 크게 웃도는 수치다. LG생활건강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은 4997억원으로 전년(4870억)대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증권가에서는 화장품주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난 1분기 늘어난 해외 수출 물량이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 영향을 받은 것이다. 실제로 한국무역협회가 집계한 올해 1분기(1~3월) 해외 화장품 수출액은 약 23억 달러로 지난해 1분기(18억9000만 달러)에 대비 21.6% 증가했다. 비중국 지역 수출액은 지난해 1분기 12억5000만 달러에서 올 1분기 16억9000만 달러로 35.1% 늘어났다.




아모레퍼시픽도 지난해 58% 성장하면서 미국 점유율을 확대했다. 미국 시장이 연평균 4%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지난해 기준 아모레퍼시픽의 북미 매출은 2800억원으로 전사 매출의 8%에 도달했다. LG생활건강도 올해 1분기 중국 시장에서 LG생활건강의 대표 화장품 브랜드인 '더후'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9.9% 성장했다.


김명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화장품 산업이 코로나19를 기점으로 중국 시장에서 비중국 중심으로 옮겨갔고, 비중국 수출 기업들의 주가와 실적이 상승하는 계기가 됐다"며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브랜드 화장품 인기가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만큼 시장 영향력을이 높아지고 있는 기업을 주목해 볼 때"라고 말했다.


국내 화장품 업종의 성장을 견인하는 해외 수출 물량 증가 추세가 상당 기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있다. '가성비'를 앞세운 한국 화장품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기 시작한 만큼 이익 증가 사이클이 본격화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하누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한국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미국과 유럽, 중동 등에서도 나타나고 있어 국산 브랜드의 수요 확장과 글로벌 시장 저변 확대로 구조적 성장 국면을 맞을 것"이라면서 “해외시장 점유율 상승으로 내년에는 화장품 수출액이 20%가량 증가한 100억달러 돌파와 함께 K-뷰티 모멘텀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