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이찬우

lcw@ekn.kr

이찬우기자 기사모음




‘中 전기차 전성시대’…한국 진출도 ‘가성비’ 전략으로 나선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0 14:44

中전기차 급성장…테슬라·현대차 역성장

BYD, 환경부에 배출가스·소음 인증 신청

BYD 전기차 실.

▲BYD 전기차 실.

지난 1~4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캐즘에도 불구하고 성장을 기록했다. 한국과 미국 브랜드들이 부진한 가운데 BYD(비야디)를 비롯한 중국 기업들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중국 기업이 세계 전기차 시장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BYD가 한국 진출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BYD는 글로벌 시장과 마찬가지로 '가성비' 전략으로 한국 시장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4월 세계 80개국에 등록된 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포함) 판매량은 428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20.3% 증가했다.


정부 지원을 등에 업은 중국 기업들이 판매량을 크게 끌어올렸기 때문이다. 중국은 58.5%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 1위 자리를 견고히 유지했다.


SNE리서치는 중국 전기차 브랜드가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한 이유로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경형 전기차 판매량 증가, 주요 완성차 업체들의 서브 브랜드 출시, NEV 의무생산 강화 등을 주요 요인으로 뽑았다.




반면 테슬라와 현대차·기아는 시장 점율율이 감소했다. 그룹별로 살펴보면 중국기업과 미국, 한국 기업의 격차가 더욱 돋보인다. 그룹별 전기차 판매 대수를 살펴보면 BYD는 전년 동기 대비 19%의 성장률을 기록해 글로벌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테슬라는 주력 차종들의 판매량이 감소하며 전년 동기 대비 11.1%의 역성장으로 2위를 기록했다. 미국 프리몬트 공장 모델 3 하이랜드의 생산 초기 단계 이슈와 홍해 분쟁으로 인한 고객 인도 지연, 기가 베를린 공장의 방화 공격에 따른 공장 폐쇄가 감소 원인으로 꼽힌다.


현대차그룹도 전년 동기 대비 1.7% 역성장을 기록했다. 주력 모델인 아이오닉 5·6, EV6의 판매량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반면 신형 코나 일렉트릭(SX2 EV)과 EV9의 글로벌 판매 확대, 스포티지와 투싼 PHEV의 해외 판매량은 오히려 증가했고 미국 시장에서 여전히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좋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처럼 중국 전기차 기업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BYD의 한국 진출이 가시화 되고 있다. 특히 BYD의 첫 모델이 최근 출시된 기아 EV3와 비슷한 가격대인 것으로 전해지며 국내 전기차 시장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BYD는 지난 5일 중형 세단인 '실'(SEAL) 1개 차종의 배출가스·소음 인증을 국립환경과학원에 신청했다. 배출가스·소음 인증은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등을 확인하는 과정이다.


BYD 홈페이지에 따르면 실은 완충 시 주행거리가 유럽(WLTP) 기준을 적용했을 때 약 570㎞다. 또 중국 내 가격은 기본형이 23만5000여위안(약 4437만원)으로 알려졌다. 최근 출시한 기아의 EV3와 큰 차이 없는 가격이다.


하지만 관세, 보조금 등으로 인해 EV3가 다소 우월한 가격 경쟁력을 보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BYD 실은 관세를 포함하더라도 구매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범위(기본가격 5500만원 미만)에 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리튬인산철(LFP) 배터리가 장착됐기 때문에 인센티브를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하반기 EV6 페이스리프트, EV3 신차 출시의 성공적인 론칭 등을 통해 판매량을 지킬 방침이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가격 경쟁력에서 앞서는 중국을 견제하는 것은 글로벌 전기차 확산을 늦추는 큰 요인이 될 수 있다"며 “당분간 자동차업체들이 전기차를 고집하기 보다는 수익성 위주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