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이찬우

lcw@ekn.kr

이찬우기자 기사모음




쏟아지는 전기차 출시…똑같은 라인업 ‘테슬라’ 글로벌 점유율 ‘주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8 15:14
테슬라 모델 X. 사진=이찬우 기자

▲테슬라 모델 X. 사진=이찬우 기자

테슬라의 시장 영향력이 감소하고 있다. 기존 완성차 브랜드와 BYD 등 중국 기업이 적극적으로 전기차 신차를 출시하며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테슬라는 몇 년째 비슷한 라인업과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신박함을 주지 못하고 있다.


18일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 1~4월 주력 차종들의 판매량이 감소하며 전년 동기 대비 11.1% 역성장한 수치를 기록했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 역시 BYD에 뒤처진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엔 테슬라 모델 Y가 저렴한 가격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로 꼽히면서 여전히 강한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전개되고 있다.


테슬라는 '전기차의 대명사'로 불리는 브랜드다. 전기차라는 개념 자체가 낯설던 시절에 혁신적인 디자인과 성능을 갖춘 모델을 선보이며 시장을 이끌어왔다.


또 '바퀴달린 스마트폰'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그간 자동차에서 느낄 수 없던 기능과 기술을 선보이며 '얼리어답터들의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반면 전기차 대중화가 된 지금은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여전히 테슬라는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준수한 판매량을 보이고 있지만 수많은 경쟁 상품들이 시장에 등장했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내연기관차만 만들던 전통적인 완성차 기업들이 경쟁력 있는 전기차를 내놓고 있고 한 수 아래라 여겨지던 중국의 기업들이 엄청난 가성비로 무장한 상품들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테슬라의 점유율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최근 완성차 업계는 '캐즘'에도 불구하고 전기차를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이달 초까지만 해도 벤츠 EQA-EQB, 아우디 Q8 e-tron, 캐딜락 리릭, 기아 EV3 등 각양각색의 상품들이 나왔다.


특히 리릭과 EV3는 전에 없던 완전히 새로운 모델이다. 중국의 BYD도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전기차를 공개하며 테슬라의 자리를 뺏고 있다.


반면 테슬라는 수년째 같은 라인업과 비슷한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다. 약 6년째 모델 3, Y, X, S만 판매되고 있다. 최근 모델3의 고성능 라인 '하이랜드'를 내놓았지만 새롭다는 느낌은 주지 못하고 있다.


여러 악재까지 겹치며 생산에도 차질이 생기고 있다. 미국 프리몬트 공장의 모델 3 하이의 생산 초기 단계 이슈와 홍해 분쟁으로 인한 고객 인도 지연, 기가 베를린 공장의 방화 공격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테슬라는 '저가 전기차' 출시로 반등에 나설 방침이다. 테슬라는 지난 1분기 주주총회서 저가 모델들을 포함해 신형 모델 출시를 앞서 발표했던 2025년 하반기보다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테슬라의 저가 모델명은 '모델 2'로 추정되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글로벌 제작사의 전기차 수준이 크게 높아지면서 테슬라와의 기술적 격차는 물론 품질도 덩달아 높아지는 춘추전국 시대로 진입했다"며 “반면 테슬라의 라인업은 크게 변하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관심에서 점점 멀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