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박기범

partner@ekn.kr

박기범기자 기사모음




코오롱생명과학 200억 유증 ‘두가지 노림수’ 주주와는 동상이몽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09 15:32

-지난달 공장 화재로 인한 단기적 실적 우려+영구채 전환 유도 ‘일석이조’ 노려

-대주주 3자배정 이지만 소액주주 입장에서는 오버행 불가피… 투심 회복 우려

코오롱생명과학

▲ci

코오롱생명과학이 화재로 인한 단기적 실적 위험과 영구채 상환 이슈를 유상증자를 통해 대비했다. 하지만 주주들의 오버행(잠재적 매도 물량) 우려가 커지는 선택이다 보니 3자 배정 유증을 고려해 주가는 지지부진한 모습니다.


지난달 20일 코오롱생명과학은 200억원 규모의 제 3자 배정 유상증자를 발표했다. 대상은 최대주주인 지주사 코오롱이다. 지주사가 증자에 참여하는 것은 2016년 이후 처음이다.


자금 조달 목적은 운영자금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해 241억원의 영업손실과 30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 중이다. 지난 2020년 43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고 3년 만에 대규모 적자다. 올 1분기 역시 57억원의 영업손실과 46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 적자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지난달 19일 코오롱생명과학의 김천2공장에 화재가 났다. 김천2공장에서 생산한다고 알려진 SC사업부문 제품들은 회사 전체 매출의 절반 안팎의 비중을 차지한다.


◇영구채 전환 가능성 높여야 재무구조 '유지'

한국투자 프라이빗에쿼티(PE)와 SG PE에 발행한 영구채 관리 목적도 있어 보인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 21년 두 PE에 400억원 가량을 영구채 방식으로 발행했다. 올해까지는 이자율이 0%다 보니 3년 간 사실상 무상으로 400억원을 사용했다.




하지만 내년부터가 문제다. 이자율은 10% 이상 크게 뛸 수 있다. 물론 조기상환 조건이 내년 초 코오롱에 부여되기에 이자 부담은 사실상 없지만, 그간 약해진 재무여력 속 화재로 인한 일시적인 악영향까지 고려할 때 재무적 투자자(FI)가 CB를 전환하는 것이 코오롱생명과학 입장에서는 가장 좋은 시나리오로 여겨진다.


유상증자란 카드는 두 PE의 전환가능성을 높였다. 유상증자는 영구채의 발행가액 하락 조건이기 때문이다. 지난 2일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달 20일 각각 150억원, 250억원 규모의 2회차, 3회차 CB 전환가액을 3만2611원에서 2만1760원으로 조정한다고 공시했다.


FI들의 권리가 기존보다 33% 정도 증가한 것이다. 금전으로 환산하면 약 70억원으로 추산된다(2회차 CB 27.5억원, 3회차 CB 41.5억원) 70억원의 권리는 CB를 전환했을 때만 '실현'되기에 시장에서는 회사 측이 상환 대신 '전환'을 유도하고 있다고 해석한다.


하지만 갑자기 급증한 오버행 이슈로 인해 투자자의 투심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모습이다. 게다가 투심이 단기간 내로 회복되긴 어려워 보인다. 영구채에 대한 회사 측의 입장이 어느 정도 노출됐기 때문이다. 주주들은 기존보다 오버행 이슈에 더욱 민감하게 대해야 하는 상황이 조성됐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화재가 생산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김천 2공장은 단시일 내로 정상화되긴 쉽지 않다"면서 “회사 차원에서 다각도로 검토할 때 우선순위가 있는데 오버행 우려는 우선순위에서 밀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