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9일(화)



암호화폐 가격 반등, 머스크는 옳았다? "테슬라, 비트코인 ‘1조’ 불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10.15 08:24
FILES-US-AUTOMOBILE-TESLA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AFP/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최근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1조원이 넘는 평가이익을 올렸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인 매거진 등은 14일(현지시간) 전 세계 기업의 암호화폐 투자 현황을 집계하는 사이트 ‘비트코인 트레저리’를 인용 보도했다.

비트코인 트레저리에 따르면 테슬라의 현재 비트코인 보유량은 4만 3200개다. 비트코인 가격을 5만 8000달러로 잡으로 하면 총 25억 달러 규모다.

지난 2월 테슬라가 15억 달러어치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고 발표했던 것과 비하면 비트코인 평가이익은 10억 달러(1조 1800억 원)인 셈이다.

비트코인 평가이익은 테슬라의 지난 2분기 순이익과도 맞먹는다. 테슬라는 2분기 전기차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처음으로 순익 10억 달러를 돌파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13일 한때 5만 8000달러를 넘었고 현재 5만 7000달러 선에서 거래 중이다.



다만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평가이익이 늘더라도 당장 테슬라 재무제표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현재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미국 회계 규정상 달러와 같은 현금이 아니라 무형자산으로 분류된다.

따라서 비트코인 현재 시세가 매입가격과 비교해 하락하면 손상차손 처리를 하고 비용으로 반영해야 한다.

반대로 비트코인이 매입가보다 오를 경우 비트코인을 실제 매도해 차익을 실현할 때까지는 장부에 이익으로 반영되지 않는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 3월 비트코인을 통한 전기차 구매 결제를 허용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5월 비트코인 채굴이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비트코인 결제를 돌연 중단했다.

이후 오락가락 행보로 비판을 받은 머스크는 지난 7월 암호화폐 관련 행사에서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을 시사했다.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도 팔지 않겠다고 밝혔다.


hg3to8@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