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김기령

giryeong@ekn.kr

김기령기자 기사모음




CMA 76조원 ‘역대 최대’…IPO 따따블 영향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2.07 15:50

CMA 잔고 76조 돌파…전년비 17조원 증가

공모주 따따블 기대에 증시 대기자금 늘어

수시입출금 가능…청약증거금 등 투자 활용


CMA 잔고 증가

▲국내 증시 투자 심리가 회복되면서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가 역대 최대 규모인 76조원을 돌파했다. 픽사베이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가 역대 최대 규모인 76조원을 돌파했다.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따따블(주가가 공모가의 4배 상승)' 종목이 대거 등장함에 따라 투자자들이 청약증거금에 필요한 자금 마련에 나선 영향이다.


◇1년 새 17조원 급증…계좌 수도 240만개↑


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증권사 CMA 잔고 총액은 76조1139억원이다. 지난 2006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역대 최대 수준이다. 지난해 2월 59조5702억원과 비교하면 1년 만에 17조원(27.8%)이 늘어났다. 같은 기간 CMA 계좌 수도 3607만개에서 240만개(6.7%)가 늘어난 3607만개로 집계됐다.


증권사 CMA 잔고 추이
▲증권사 CMA 잔고 추이


CMA는 증권사가 투자자예탁금을 활용해 수익률을 내는 단기 투자용 계좌다. 유형별로는 환매조건부채권(RP)·머니마켓펀드(MMF)·머니마켓랩(MMW)·발행어음형 등이 있고 증권사와 투자유형에 따라 수익률이 다르다. 투자자는 CMA 내 자금을 수시입출금할 수 있어 언제든 각종 투자에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특성상 CMA 잔고는 통상 증시대기자금으로 여겨진다.


◇IPO 수요 증가에 비례…청약증거금으로 활용




CMA로 자금이 몰린 데는 올해 IPO에 대한 기대감에 청약 투자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케이엔에스, LS머트리얼즈, DS단석, 우진엔텍, 현대힘스 등 공모 기업들이 상장 첫날에 잇달아 따따블을 달성했다. 공모가 대비 주가가 급등하는 등 IPO 훈풍이 불자 공모주 투자자가 늘어나기 시작했고 이에 비례해 CMA 수요도 늘어났다. 청약증거금으로 활용할 자금을 우선 CMA 계좌에 넣어두면 청약 전까지 단기 수익을 얻을 수 있어서다.


실제로 올해 일반청약을 진행한 공모주는 대부분 청약 경쟁률이 1000대 1을 훌쩍 뛰어넘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우진엔텍은 지난달 진행된 일반청약에서 2707.1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증거금은 3조6946억원이 몰렸다. 현대힘스도 일반청약에서 경쟁률 1231대 1을 기록했고 약 9조7800억원의 청약 증거금을 모았다.


올 상반기 대어급 IPO가 줄줄이 대기 중인 만큼 CMA 잔고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올해 IPO 시장 내 첫 조(兆)단위 대어인 에이피알이 오는 8일까지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 중이다. HD현대마린솔루션도 상반기 중 상장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되며 종합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주관사 선정을 마친 상태다.


이외에도 주사전자현미경(SEM) 전문기업인 코셈과 날씨빅데이터플랫폼인 케이웨더 등이 오는 13~14일 일반청약을 앞두고 있다.


◇예금 금리 하락에…“은행에서 증시로"


최근 은행 예금금리가 3%대로 하락한 점도 CMA로 뭉칫돈이 몰린 이유 중 하나다. 최근 5대 은행의 정기예금 상품 금리는 3.50~3.55% 수준이다. 4%대를 유지했던 고금리 예금이 사라지면서 국내 증시로 자금이 이동하는 '머니무브'가 나타난 것이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불법 공매도 중단,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등으로 투자 심리가 회복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며 “증시 투자 수요가 늘어나면서 CMA로 자금이 유입되는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