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김종환

axkjh@ekn.kr

김종환기자 기사모음




작년 병원비·약값 줄줄이 상승…한방·치과진료비도 ‘껑충’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08 08:15
병원 걷는 어린이 환자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한 어린이 환자가 걸어가고 있다.

지난해 결정된 건강보험 의료수가 인상분이 올해 반영되면서 병원비·약값이 줄줄이 상승세다. 한방·치과진료비는 더 빠른 속도로 오르고 있다.


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입원진료비 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9% 상승했다. 지난 2017년 3분기(1.9%) 이후 6년 반 만의 최대 상승 폭이다.


입원진료비 상승률은 코로나19 팬데믹 당시인 지난 2020년 3∼4분기 1.8%를 기록한 뒤 2년간 1.5%를 유지했지만 작년(1.7%)에 이어 올해 상승 폭이 확대됐다.


작년 1.8% 올랐던 외래 진료비도 올해 1분기 2.0% 오르며 다시 상승세다.


한방·치과진료비는 더 빠른 속도로 오르고 있다.




치과진료비는 1분기 3.2% 올라 지난 2009년 3분기(3.4%) 이후 증가 폭이 가장 컸다. 한방진료비도 3.6% 올랐다. 지난 2012년 4분기(3.7%) 이후 11년여만에 최대 상승 폭이다.


새해 들어 진료비가 일제히 오른 것은 작년 결정된 건강보험 의료수가 인상에 따른 것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 따르면 올해 건강보험공단이 의료기관에 지급하는 수가의 평균 인상률은 1.98%다.


약값의 본인부담액도 수가 인상 폭만큼 오르면서 관련 물가지수도 상승세를 보였다.


소화제는 올해 1분기 11.4%, 감기약은 7.1% 올랐다. 피부질환제(6.8%), 비타민제(6.9%), 진통제(5.8%), 한방약(7.5%) 등도 같은 기간 전체 물가 상승률(3.0%)을 웃돌았다.


1분기 전체 의약품 물가는 2.0% 상승했다. 작년 2.1% 오르며 지난 2011년(2.4%) 이후 1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데 이어 4개 분기 연속 2%대 상승률을 이어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