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김종환

axkjh@ekn.kr

김종환기자 기사모음




고용보험 증가폭 39개월만에 ‘최소’…20·40대 가입자 계속 감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0 14:49

고용부, 2024년 5월 노동시장 동향 발표
고용보험 상시 가입자 1539만3000명 작년 比 1.6%↑

청년 취업 희망자가 채용공고 현황판을 보고 있다.

▲청년 취업 희망자가 채용공고 현황판을 보고 있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이 둔화하는 가운데 39개월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인구 감소 속에 20대와 40대 가입자는 감소 폭이 계속 커지고 있다.


1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5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고용보험 상시가입자는 1539만300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24만명(1.6%)이 늘었다.


전년 대비 증가 폭은 계속 줄어 지난 2021년 2월(19만2000명) 이후 39개월 만에 최소다.


가입자 증가세가 주춤한 것은 인구 감소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연령대인 20대와 40대 가입자가 계속 줄어드는 탓이다.


29세 이하와 40대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대비 각각 8만9000명(-3.6%), 3만4000명(-1.0%) 감소했다.




20대는 21개월 연속, 40대는 7개월 연속 감소세로 감소 폭은 지난 1997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계속 경신하는 중이다.


반면 60세 이상과 50대 가입자는 계속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60세 이상 가입자는 전년 대비 20만2000명(8.5%), 50대는 11만5000명(3.5%) 각각 늘었다. 30대도 4만6000명(1.3%) 증가했다.


60대 이상 증가세, 20대 이하 감소세가 계속되면서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중 6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도 작년 10월 20대 이하를 추월한 이후 차이를 벌리고 있다. 5월 기준 60세 이상이 16.8%, 29세 이하가 15.5%다.


늘어난 전체 가입자 24만 명 중 내국인이 18만2000명, 외국인은 5만7000명이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과 서비스업 가입자가 각각 4만3000명, 20만명 늘고, 건설업은 8000명 줄었다. 건설업은 10개월 연속 감소세다.


제조업도 외국인을 제외한 내국인 가입자는 8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5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8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000명(1.8%) 늘었다. 구직급여 지급자는 64만6000명으로 1.6% 감소했으나 지급액은 1조786억원으로 1.4% 늘며 2개월 연속 1조원대를 기록했다.


5월 중 워크넷을 이용한 신규 구인 인원은 18만7000명으로 1년 전 대비 28.6% 급감했고 신규 구직인원은 36만7000명으로 7.4% 줄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