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성우창

suc@ekn.kr

성우창기자 기사모음




금투협 “상반기 펀드 순자산 98조원 증가, 65조원 순유입”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10 13:20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는 '2024년 상반기 펀드시장 동향'를 발표, 올 상반기 전체 펀드 순자산총액이 98조원 넘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에너지경제DB

금융투자협회가 올해 상반기 전체 펀드 순자산총액이 98조원 넘게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금투협이 발표한 '2024년 상반기 펀드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전체 펀드 순자산은 1069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98조1000억원(10.1%) 늘었다. 공모펀드 순자산은 67조6000억원(19.4%) 증가한 415조9000억원, 사모펀드 순자산은 30조5000억원(4.9%) 증가한 653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해외주식형 펀드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해외주식형 펀드의 순자산은 56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16조원(39.4%) 늘었다. 반면 국내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72조7000억원으로 2조6000억원(3.7%) 증가하는 데 그쳤다.


금투협은 “AI 열풍 속 반도체 관련주의 가치가 크게 올랐다"며 “팬데믹 이후 글로벌 경기가 비교적 연착륙하고 있어 투자심리가 견조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국내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149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7조3000억원(13.1%) 증가했다. 해외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7조8000억원으로 1조5000억원(22.5%) 늘었다. 기준금리 기대감이 커진 데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상반기 합계액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 전체 펀드 시장에 총 64조9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채권형에 15조8000억원, 머니마켓펀드(MMF)에 14조원, 혼합자산형에 6조4000억원, 주식형에 6조1000억원 순으로 각각 순유입됐다.


금투협 측은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공모펀드의 성장 지원, 연금 운용에 대한 국민 관심 제고를 향후 과제로 꼽았다. 주식형·채권형 공모펀드가 지난 2020년 말 대비 총 62조8000억원 성장했지만, ETF를 제외하면 주식형은 2조원 감소했고 채권형은 1조3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쳐서다.


금투협은 “거래의 용이성 및 낮은 판매보수라는 장점이 있어 ETF로 투자자금이 대거 유입된 것으로 보이고, ETF를 제외한 공모펀드는 규모 면에서 성장하지 못했다"며 “지수를 추종하는 ETF와 시장의 안전핀 역할을 하는 ETF가 아닌 일반 공모펀드의 균형적인 성장을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2020년 말 이후 적극적인 투자 활동이 나타났지만 정작 노후를 대비하는 연금에는 관심이 적은 것 같다"며 “연금 운용에 대한 국민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