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3일(목)

도쿄올림픽 D-99인데 ... 日 집권당 ‘실세’ 올림픽 취소 가능성 언급 논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15 16:42   수정 2021.04.15 17:02:08

자민당 간사장의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언급 파장
고노 행정개혁담당상은 무관중 개최 가능성 거론


2021041501000758100031891

▲도쿄올림픽. (출처=AP/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곽수연 기자]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이 올해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취소 가능성을 언급해 파장이 예상된다.

니카이 간사장은 15일 녹화 방송된 일본의 민영방송 TBS CS 프로그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더 확산하면 도쿄올림픽 대응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그때 상황으로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는 도저히 무리라면 확 그만두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선택지도 있냐’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변했다.

집권당의 실세이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출범의 1등 공신인 니카이 간사장이 조건부이기는 하지만 99일 남은 올림픽의 취소 가능성을 거론한 것이다.

니카이 간사장은 이런 발언에 앞서 도쿄올림픽은 일본에 있어 큰 기회이고 꼭 성공시키고 싶다면서 제반 준비를 해야 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가 있어 이런 것을 하나하나 해결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행정개혁담당상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무관중으로 개최될 가능성을 언급했다.



고노 담당상은 이날 TV아사히 프로그램에 출연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개최할 수 있는 방식으로 한다"며 "무관중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