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박성준

mediapark@ekn.kr

박성준기자 기사모음




“VIP에게 얘기하겠다”…임성근 구명 로비 녹취록 공개에 파장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10 16:29
윤석열 대통령 부부, 하와이 동포 간담회 참석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사진=연합)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된 투자자문사 전 대표 이모씨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구명을 위해 'VIP'에게 로비했다는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파장이 확산하고 있다. 당사자에 이어 국민의힘과 대통령실은 이런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향한 공세의 수위를 강화하고 있다.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이른바 '골프모임 단톡방' 참여자인 공익제보자가 지난해 8월 9일 이씨와 통화한 녹음파일 등을 제출받아 조사 중이다.


해당 대화 녹취에는 이씨가 “임성근이? 그러니까 말이야. 아니 그래서 임 사단장이 사표를 낸다고 그래가지고 A가 전화 왔더라고", “그래가지고 내가 '절대 사표 내지 마라. 내가 VIP한테 얘기를 하겠다'"라고 말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녹음파일에서 이씨가 언급한 A씨는 청와대 경호처 출신 인물로 추정된다.


당사자인 임 전 사단장은 10일 인터넷 카페를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청와대 경호처 출신인) A씨든 이씨든 임성근을 위해 누군가를 상대로 로비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자신은 지난해 7월 28일 오전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에게 사의를 표명했는데, 이씨나 A씨는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 해병대 수사단의 수사 결과에 대한 결재를 번복한 7월 31일까지 이 사실을 알지 못했으므로 구명 로비를 할 수도 없었다는 취지다.


임 전 사단장이 사의를 표명한 사실이 언론 보도로 알려진 것은 그 이후인 지난해 8월 2일이다.


임 전 사단장은 “사의 표명 전후로 어떤 민간인에게도 그 사실을 말한 바 없다"며 “A씨가 사직 의사 표명 사실을 알았다면 아마도 언론을 통해 알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씨와는 한 번도 통화하거나 만난 사실이 없다"며 “의혹을 보도하기 전에 공정하고 투명하게 객관적 사실관계의 확인과 검증, 비판적 검토를 거쳐달라"고 요청했다.


이씨 역시 임 전 사단장을 위해 '구명 로비'를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해병대 출신인 이씨는 투자자문사 블랙펄인베스트먼트 전 대표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에서 '2차 주가조작' 컨트롤타워로 지목된 인물이다.


이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저는 임성근을 모르고, (언론에 보도된 통화 녹취는) 후배들이 하는 얘기를 인용한 것"이라며 “녹취를 제보하려면 처음부터 끝까지 다 해야지 편한 부분만 잘라서 하는 건 잘못됐다"고 말했다.


5

▲대통령실 전경(사진=연합)

국민의힘은 통화 녹취와 관련해 “특정인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밝혔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사실관계도 정확히 알 수 없고,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대통령실도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며 “근거 없는 주장과 무분별한 의혹 보도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하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녹취록은 대통령 격노 후 안보실 등이 총동원돼 '임성근 구명 외압'을 행사한 이유가 무엇인지를 풀어낼 강력한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라고 주장했다.


당내에서는 녹취록에 담긴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정농단과 다를 바가 없다는 주장도 힘을 얻고 있다.


원내대표를 지낸 박홍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특별하게 자신을 과시할 필요가 없는 인물들의 통화에서 밝혀진 구명 로비와 인사개입 의혹은 사실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면서 “VIP의 정체가 김 여사라면 해병 순직 사건의 성격은 '윤 대통령 부부의 수사 외압과 국정농단 게이트'가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강득구·김준혁·김현정·부승찬·정을호 의원은 시민단체인 '윤석열·김건희 일가 온갖비리진상 규명 모임' 등과 국회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탄핵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녹취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을 넘어서는 충격"이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대한민국을 위해 윤 대통령의 탄핵을 심각하게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도 했다.


공수처는 녹취에 등장하는 VIP가 누구를 가리키는지, 이씨가 실제로 구명 로비를 했는지 아니면 과장해서 이야기한 것인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