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박성준

mediapark@ekn.kr

박성준기자 기사모음




“고금리 너무 오래가면 경제 위태”…파월, 9월에 금리 내리나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10 09:00
US-FEDERAL-RESERVE-CHAIR-JEROME-POWELL-TESTIFIES-IN-SENATE-BANKI

▲제롬 파월 연준의장(사진=AFP/연합)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고금리를 너무 오랬동안 유지하면 경제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물가 하락세가 지속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경제 지표가 나와야 금리 인하가 가능하다는 조건을 달았다. 이에 따라 오는 11일 발표 예정인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연준의 금리인하 여부를 결정지을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파월 의장은 9일(현지시간)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에 제출한 반기 통화정책 서면 보고에서 “지난 2년간 물가 상승률을 낮추고 노동시장을 냉각시킨 진전을 고려하면 우리가 직면한 위험은 높은 인플레이션뿐만이 아니다"라며 “긴축 정책을 너무 늦게 또는 너무 조금 완화할 경우 경제활동과 고용을 지나치게 약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또 “지난 2년 전에 비해 노동시장이 상당히 냉각됐음을 최근 데이터가 보여준다"며 “최근 한두 차례의 데이터를 보기 전까지 이렇게 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연5.25~5.5% 수준인 미국 기준금리를 너무 늦게 인하하거나 인하 폭이 작을 경우 경제 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을 강조한 것이다.


오랫동안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데 있어서 과열된 노동시장이 주요 위험 요인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그러다 지난 5일 발표된 6월 비농업 일자리 증가가 직전 12개월 평균 증가 폭(22만명)에 크게 못 미치는 20만6000명에 그쳤고, 앞선 4∼5월의 일자리 증가도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됐다. 6월 실업률도 5월(4.0%)보다 상승한 4.1%를 기록하며 상승 흐름을 보였다.


연준이 물가 상승 압력으로 지목해온 노동시장이 예상보다 빠르게 식어가는 징후가 나타나면서 시장에서는 금리 인하 기대가 커졌다.


파월 의장은 “오랫동안 우리가 인플레이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는 위험이 더 컸다"면서 물가를 잡지 못할 위험과 노동시장이 너무 둔화하도록 둘 위험이 갈수록 “훨씬 더 균형을 맞춰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장의 기대와 달리 파월 의장은 이날 의회에서 금리 인하 시점에 대해 명확한 신호를 주지 않았다.


다만 파월 의장은 금리를 너무 빠르게 내리거나 큰 폭으로 인하할 경우 인플레이션에 대한 진전이 반전될 수 있다며 “좋은 데이터들이 계속 나올 경우 인플레이션이 지속 가능하게 2%를 향하고 있다는 확신을 강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오는 11일 오전 8시 30분(미 동부시간 기준·한국시간 11일 오후 9시 30분) 발표될 6월 CPI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시장에서는 6월 CPI가 전년 동기대비 3.1%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5월(3.3% 상승)보다 더욱 둔화한 수준이다. 전월 대비로는 0.1%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6월 근원 CPI는 전년 동기대비, 전월 대비 각각 3.4%, 0.2%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6월 CPI가 시장 예상치를 하회할 경우 물가 지표가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예측을 밑돌아 연준의 금리인하 시나리오에 힘이 더욱 실릴 것으로 보인다.



배너